정경심 199일 만에 석방... "잘 버티셨습니다" 응원 지지자들에 허리 숙여 '꾸벅' 인사
정경심 199일 만에 석방... "잘 버티셨습니다" 응원 지지자들에 허리 숙여 '꾸벅' 인사
  • 유재광 기자
  • 승인 2020.05.10 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경 등 묻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조국 전 장관은 구치소 안 나와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일 새벽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일 새벽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일 0시 4분쯤 수감중이던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나 집으로 돌아갔다. 

구속 199일 만의 석방으로 정경심 교수는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지난해 10월 24일 구속됐다. 

약간 초췌한 기색에 머리를 묶어 올린 정 교수는 회색 재킷 차림에 흰 마스크를 쓰고 의왕구치소 정문을 나섰다. 

구치소 정문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의 심경을 묻는 질문에 정 교수는 아무 답변도 하지 않았다. 

"검찰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냐", "앞으로 불구속 재판에 어떻게 임할 거냐"는 등의 다른 질문에도 정 교수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구치소 앞에는 비가 흩뿌리는 가운데도 120여명의 지지자들이 나와 '정경심 교수님 힘내세요', '교수님 잘 버티셨습니다', '끝까지 함께하겠습니다'라고 적힌 손팻말과 현수막 등을 흔들며 정 교수를 응원했다. 

정 교수는 구치소 문 바로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은색 에쿠스에 올라타기 전 응원 나온 지지자들을 향해 한 차례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뒷좌석에 타고 구치소를 떠났다. 

조국 전 장관은 구치소에 나오지 않았다.

한편 정 교수의 석방 시간이 임박하자 구치소 주변에서 일부 반대파가 '부끄러운 조국'이라고 적힌 작은 현수막을 펼쳐 들고 "정경심을 구속하라"고 외치다가 지지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구치소 주변에 1개 중대 90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경찰은 정 교수 석방 과정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서로 주장하는 정 교수 반대파와 지지자 2명을 파출소로 데려가 조사를 벌였다. 

앞서 검찰은 증거인멸 우려 등을 들어 정 교수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요청했지만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8일 자녀 입시 비리와 관련해 표창장 위조 등 증거조사가 이뤄진 만큼 증거인멸 우려가 적다며 구속영장을 추가 발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법원 결정으로 지난해 11월 11일 기소된 정 교수는 구속기한이 만료되는 이 날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나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