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를 이웃집 구씨라 부르다... 롯데월드몰 그라피티 작품 훼손과 동가지구(東家之丘)
공자를 이웃집 구씨라 부르다... 롯데월드몰 그라피티 작품 훼손과 동가지구(東家之丘)
  • 유재광 기자
  • 승인 2021.03.31 1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서인 줄 알고 물감 뿌려"... 경찰, 고의 없다고 보고 사건 종결

[법률방송뉴스]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설치된 세계적인 그라피티 작가의 작품에 물감을 뿌려 훼손한 20대 남녀가 온라인에서 상당한 논란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옆집에 사는 공자를 알아보지 못하다. 오늘 ‘뉴스 사자성어’는 동가지구(東家之丘) 얘기해 보겠습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 40분쯤 롯데월드몰 지하 1층에서 진행 중인 ‘STREET NOISE’(거리의 소음)이라는 제목의 전시회에 전시된 존원(JohnOne·58)의 작품 ‘Untitled'(무제)에 20대 연인이 청록색 물감을 칠했습니다.

존원은 자유로운 표현과 화려한 색감으로 ‘거리의 낙서’인 그라피티를 예술로 승화시켰다는 평가를 받는 세계적인 작가입니다.

롤스로이스 등 세계적 브랜드와 협업을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고, 현대미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엔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를 수여받은 바 있습니다.

해당 작품은 지난 2016년 한국을 방문해 관객과 미디어 앞에서 직접 2시간에 걸쳐 그린 작품으로 가로 700cm, 세로 240cm 크기의 대형 작품입니다.

굳이 작품 가격을 따지자면 5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세계적 작가의 작품에 20대 연인이 붓에 청록색 물감을 묻혀 뿌려서 가로 80cm, 세로 150cm에 이르는 ‘붓자국’을 남긴 겁니다.

전시회 주최 측은 당시 존원이 사용한 물감과 붓, 신발 등 각종 퍼포먼스 장비들도 함께 전시 한 건데 이 20대 남녀는 이런 내용을 인지하지 못하고 그냥 물감을 뿌렸습니다.

사건이 벌어질 당시 전시장엔 관리자가 없었고 30분 뒤 작품이 훼손된 걸 발견한 전시장 측에서 CCTV를 확인해 20대 연인을 특정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전시장 측은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관련 안내문을 붙여 놓았는데 작품 소품으로 함께 전시해 놓은 물감으로 관람객이 작품을 훼손해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형사적으로 문제를 삼자면 우선 작품의 가치를 훼손한 재물손괴죄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작품이 훼손됨으로서 전시를 못하게 되면 업무방해 혐의도 추가될 수 있고, 고의로 작품을 훼손하기 위해 전시회에 들어갔다면 주거침입죄가 적용될 수도 있습니다.

이와 관련 붓질을 한 20대 남녀는 작품 훼손 경위에 대해 “벽에 낙서가 돼 있고 페인트가 있어서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시장 측은 이 20대 남녀에게 작품 훼손의 고의가 없었다고 보고 처벌 불원 의사를 밝혔고, 경찰도 사건을 종결했습니다.

재물손괴죄는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는 아니지만 과실범은 처벌할 수 없고 훼손을 하겠다는 고의가 인정되는 경우에만 처벌할 수 있는 범죄입니다.

고의가 아닌 실수로 보고 재물손괴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낸 것인데, 형사처벌과는 별도로 손해배상 민사책임은 질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도 전시장 측은 “존원 작가에게 ‘그라피티 작품인 만큼 이해를 바란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고, 답변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5억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작가의 작품에 대해 “낙서인 줄 알았다”며 덩달아 물감을 뿌려대며 ‘낙서’를 한 20대 연인들.

춘추시대 노나라 곡부 출신으로 중국이 배출한 최고의 사상가인 공자의 자는 중니(仲尼), 이름은 구(丘)입니다.

관련해서 공자가어(孔子家語)와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병원전'에 ‘동가지구’(東家之丘)라는 말이 나옵니다.

직역하면 ‘동쪽 이웃집에 사는 구씨’라는 뜻입니다. 여기서 ‘구’는 공자를 말합니다.

바로 이웃집에 중국 최고의 성인(聖人)이 사는 줄도 모르고 공자를 ‘우리집 오른쪽 집에 사는 구씨’라고 부른 데서 나온 말입니다.

여기서 동가지구는 사람이나 물건의 진가를 전혀 알아보지 못하는 것, 물건이나 사람 보는 눈이 없음을 의미하는 말로 쓰이게 됐습니다.

세계적 작가의 ‘작품’을 ‘낙서’로 생각하고 같이 낙서한 20대 연인들.

그런데 그런 생각도 듭니다. 영화 ‘매트릭스’가 세계적으로 히트하면서 프랑스 철학자 장 보드리야르의 하이퍼리얼리티(hyper reality)와 시뮬라시옹, 시뮬라크라 같은 개념들도 덩달아 유행하며 예술과 미디어, 광고 등 사회현상 전반에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해당 개념들은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짜. 원본을 뛰어넘은 사본, 실재를 압도하는 이미지 등 여러 개념으로 차용되는데, 진품과 가품의 경계가 흐려진, 이미지를 소비하는 현대 소비사회의 단면을 설명하는 개념으로 종종 이용됩니다.

어떤 이의 눈엔 ‘낙서’로 보이는 것을 무엇이 ‘작품’으로 만드는 걸까요. 단순한 낙서와 ‘예술작품’의 경계와 기준은 무엇일까요. 왜 어떤 그림은 수십억, 수백억을 호가하는 걸까요. 무엇이 그런 가치를 만들어 내는 걸까요.

이번 사건 20대 남녀는 존원 작품의 ‘가치’를 훼손한 걸까요, 본질적으론 아무 차이가 없는 걸까요, 아니면 어떻게 보면 일종의 행위예술이라는 작품의 특성에 ‘스토리’를 더한 것으로 볼 수는 없을까요.

여러 생각이 드는데, 아무튼 악의나 고의는 없었던 것 같으니 형사적으로든 민사적으로든 잘 마무리되길 바라겠습니다. ‘뉴스 사자성어’였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3-31 21:17:20
http://blog.daum.net/macmaca/3141

유교사회에서는 天(하느님,하늘)을 두려워하고, 공자님의 가르침을 지속적으로 따르며, 법치국가의 틀내에서 군자의 길을 추구해야 합니다. 공자님께서 하늘(天,하느님)에 죄지으면 빌곳이 없다고 하셨습니다. 공자님이 天[하늘(하느님),하느님]으로부터 부여받아 깨달으신 天命,天德(공자님께서 하느님으로부터 부여받으신 德)에 의해 가르치신 도덕과, 인의예지신, 공맹의 가르침에 근거한 삼강오륜등을 생활화하고, 法(한나라의 율령은 이후 한국 고대사회에 수용됨)에 근거한 유교전통 계승사회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불교Monkey일본 항복후,조선성명복구령, 한국은 행정법.관습법상 유교국으로 복구되었고, 학교교육도 유교교육이 주류입니다.

윤진한 2021-03-31 21:12:31
세계종교입니다. 싱가포르 및 2차대전후에 중국이 반환받은 대만, 세계각지의 화교등까지 포함하면, 십수억명의 유교도가 존재합니다. 하느님의 초월적 존재를 부정하거나 성자이신 공자님을 매개자로 하여 보편화시킨 유교교육에서 벗어나, 인간을 창조하신 하느님(天)에 대항하는 Chimpanzee계열 부처 Monkey(인도 창조신 브라만에 항거, 브라만을 내리깔고 덤빔)類. 하느님보다 높다고 주장하다 원자탄 맞고 항복한 성씨없는 賤民.부처Monkey계열 일본 점쇠(일본천황)와 점쇠가 강점기에 한국에 만든 마당쇠 賤民.부처Monkey경성제대(해방이후 서울대로 이어짐)와 그 추종자들의 대중언론 도전은 심각하지만, 이미 패전국이 되어 법적 자격은 없으며 패전국 奴隸.賤民이자 침팬치계열 부처 Monkey類밖에 되지 않습니다.

윤진한 2021-03-31 21:07:29
하느님의 天命,天德을 부여받으심을 스스로 인지하시고, 하느님의 가르침을 가르치신 경우에는 후대에 성인임금(文宣帝, 大聖至聖文宣王, 至聖先師)으로 추증되시기도 합니다. 성인의 경지는 깨우치고 배워서 그 경지에 도달할 수는 있다고, 후대의 근사록 위학편에서 모호하게 비슷하게 언급하지만, 후대의 유학자들이 공식적으로 성인으로 추증받은 사례는 없습니다. 공자님의 말씀은 아니고, 근사록 위학편에서 성인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언급된것은 군자의 위치정도에 해당될 것입니다. 유교는 하느님이 인간을 창조하시고(天生蒸民), 하느님이 선택하신 공자님의 天命.天德등과, 하늘에 죄지으면 빌곳이 없다는 공자님의 인의예지신, 공맹의 가르침에서 비롯된 삼강오륜과, 유교를 숭상하는 儒者들이 노력하면서 군자의 길을 가야하는 동아시아

윤진한 2021-03-31 21:05:52
살면서 공자를 몰라본 것처럼 가까이 사는 유명한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공자님은 생전에 많은 고난을 겪으시며, 하느님(天)과 神明숭배, 성인임금(요순우탕문무주공)의 가르침을 계승하여, 많은 제자와 제후들에게 가르치시고 자문해주시다가, 제자들이 많아져, 한나라때 제자백가(유가,도가,법가,음양가,묵가)중 공자님의 儒家가 국교로 채택되어,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의 세계종교가 되어, 이후 수천년동안 漢字를 바탕으로 동아시아인의 정신적 구심점이 되어오고 있습니다. 하느님이 선택하신 성인이신 공자님과 노력해서 군자의 길에 이르신 분들과는 조금 다릅니다. 성인의 칭호는 五帝나, 오제요순우탕문무주공같은 상고시대 성인으로, 후대에 보편적으로 지속적으로 성인으로 숭배되시는 분들입니다. 공자님처럼 하느

윤진한 2021-03-31 20:58:25
역사나 전통, 관습에 구애받지 않는 낙서형식의 그라피티는 형식이나 질서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예술쟝르로 보여집니다. 모르고 그랬다면, 법적 처벌까지는 피하고 싶어하는 전시장측의 고민을 이해해봅니다. 東家之丘의 고사성어를 인용하셨군요. 두산백과에 따르면 이렇습니다.《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병원전'에 따르면, 어려서부터 배우기를 좋아한 병원은 스승을 만나려고 여러 곳을 다녔는데, 어떤 사람이 병원의 집에서 가까운 곳에 고문(古文)과 금문(今文)에 정통한 정현(鄭玄:127∼200) 선생이 있다고 알려주자 스승을 찾게 되었다. 병원은 스승으로 모신 정현에 관해 전혀 알지 못했으므로 사람들은 병원이 유명한 정현을 '동쪽의 이웃집에 살고 있는 구'로 알았다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공자의 옆집에 살면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재광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하종오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하종오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