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vs 윤석열·최재형... 김경수 징역 2년 확정, 여야 대선주자들 반응 극과 극
이재명·이낙연 vs 윤석열·최재형... 김경수 징역 2년 확정, 여야 대선주자들 반응 극과 극
  • 유재광 기자
  • 승인 2021.07.21 1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판결 존중하지만 안타깝다" vs "여론조작 사실로 드러나, 문 대통령이 사과해야"

[법률방송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관여 혐의 김경수 경남지사가 징역 2년 실형을 확정받은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아쉬움이 크다”면서도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은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자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반면 야당인 국민의힘은 ‘누구보다도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입장에 있다“며 ”허위 가짜 뉴스에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너무 늦게 정의가 실현됐다”며 “대통령 임기를 다 마친 시점에서 겨우 확정판결이 나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의당은 "다시는 민주정치를 왜곡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시민들에게 깊은 우려와 불신을 끼친 것에 대해 김 지사와 민주당은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으로 너무 많은 사회적 갈등과 정치적 희생을 초래한 점은 분명히 되짚어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여야 대선 주자들도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좋은 소식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며 "그동안 같은 당의 동지로서 이런저런 고민을 함께 나눠왔는데 너무도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의 SNS에 김 지사를 향해 "힘겨운 시간 잘 견뎌내시고 예의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민주당의 또 다른 유력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도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님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2017년 대선은 누가 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던 선거“라며 ”문재인 캠프가 불법적 방식을 동원해야 할 이유도, 의지도 전혀 없었던 선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은 한목소리로 여권을 향해 날을 세웠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이어지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민의를 왜곡하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민의힘에 입다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한다"며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재형 전 원장은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지난 대선 때 김 지사는 문 후보의 수행비서였기 때문에 김 지사의 상선(上線) 공범도 이제 밝혀야 한다"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문 대통령은 최측근의 헌법파괴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원희룡 제주지사는 "'드루킹' 사건의 사실상 최대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저 안철수를 죽이려 했던 김 지사의 추악한 범죄 유죄가 확정됐다"며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가세했습니다.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지사는 사면·복권을 받지 못하면 다음 대선은 물론 오는 2027년 치러지는 차차기 대선에도 출마할 수 없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