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국민 공포심 조성... 코로나 감기로 명칭 바꿔라"
"정부가 국민 공포심 조성... 코로나 감기로 명칭 바꿔라"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2.01.03 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춘식 의원 "코로나, 일반 감기 같은 수준으로 위험도 줄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코로나19 근본적 실체가 감기 감염성 입자라는 걸 감안해 명칭을 '코로나 감기 바이러스'로 바꿔야 한다는 제언이 나옵니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3일) 이같이 명칭을 바꾸고 국민 공포감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의원은 "코로나 바이러스는 리노 바이러스와 함께 일반적인 감기 증상을 나타내는 대표적 병원체"라며 인류 역사에서 인간과 동물에게 흔하게 감염·발병돼 왔다는 점을 피력했습니다.

최 의원은 "다만 코로나19는 박쥐 등 동물끼리만 감염돼 왔던 동물계의 코로나 바이러스가 알 수 없는 이유에 의해 돌연변이 변종이 발생한 후 종간장벽을 넘어 인간에게 직접 감염됐다"며 "인간에겐 그동안 경험하지 않았던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였기 때문에 노령층을 중심으로 초기 치명률이 다소 높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는 코로나19도 인간을 숙주로 적응·전파 감염돼 일반 감기와 같은 수준으로 위험도가 줄었다는 게 최 의원 측 부연입니다.

실제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3일 기준 국내에서 기존 기저질환 없이 순수하게 코로나 증상으로만 사망한 사람은 전체 인구 5182만1669명 중 169명입니다. 0.0003%로 나타났습니다.

최 의원은 "정부가 사회를 안정화시키는 데 앞장서야 하는데, 코로나 사망자의 기존 기저질환 간 인과관계 등을 정확히 따지지 않은 채 사망자 통계를 과다하게 측정하는 등 오히려 국민의 불안감을 조장하며 방역패스와 거리두기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 인권·기본권, 서민경제를 짓밟고도 있다"며 "정부는 코로나19가 감기 바이러스가 맞다면 명칭부터 바꿔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문재인 정권의 비과학적·비논리적·비합리적·비상식적 방역패스와 거리두기 등을 즉각 철폐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 의원 측은 나아가 내일(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청소년 코로나 백신 부작용 피해 증언 학부모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최 의원은 "매주 주말마다 백신패스 반대 집회가 열리는데 정부가 국민의 얘길 도무지 듣지 않는다"며 "정부의 문제가 뭔지 당국자들이 제대로 들을 필요가 있다"고 표명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