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 목소리 ①] "눈 깜짝할 새 1500만원이 사라졌다"... 피해자들이 말하는 보이스피싱
[그놈 목소리 ①] "눈 깜짝할 새 1500만원이 사라졌다"... 피해자들이 말하는 보이스피싱
  • 김해인 기자
  • 승인 2022.04.01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A씨 "돈도 잃고 일상도 멈췄다"
윤석열 당선인, '보이스피싱 엄단' 약속

[법률방송뉴스]

▲신새아 앵커= 안녕하십니까. ‘LAW 포커스’ 신새아입니다.

금융기관 등을 사칭해 개인정보를 알아낸 뒤 돈을 빼가는 범죄인 보이스피싱. 

그 수법은 점점 지능적으로 발전하다 보니 범죄를 알아채기가 도통 쉽지 않습니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이번 대선 당시 '보이스피싱 엄단'을 주요 금융 공약으로 내걸기도 했는데요. 

관련해서 김해인 기자가 보이스피싱을 당했던 피해자들의 사연을 직접 듣고 왔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A씨. 딸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문자로 1500여만원을 잃었습니다.

[A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우리 가족끼리만 하는 가족 채팅방에 우리 OO이 엄마가, 집사람이 이걸 올렸어요. 이렇게 ‘부탁이 있어’ 이렇게 하는 거예요. 그래서 이 전화번호로 전화를 했더니만 이제 문자가 다시 와가지고 OO이한테 뭔 일이 있어서 이제 그런가 보다...”

A씨뿐 아니라 A씨 딸과 친분이 있는 회사 직원도 속아 넘어갈 정도로 수법은 정교했습니다.

[A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나는 이제 그 (앱) 설치를 못 하니까 여직원한테 알아서 그걸 좀, 이거 해주라고 하니까 거기도 말투나 이런 게 평상시에 이제 OO이랑 이야기했던 그런 말투고 그래서 그냥 별로 의심 없이...”

보이스피싱 사기범 안내에 따라 휴대폰에 어플을 설치했고, 이를 통해 A씨 휴대폰 속 개인정보를 빼가는 식의 범행이 이뤄졌습니다.

[A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자기들이 내 걸 비밀번호까지 털어서 가져간 거죠. (얼마 정도요?) 한 1500만원 쯤 된 것 같은데. 내 (휴대폰) 안에 있는 정보 가지고 내 은행 다른 걸 다 모아서 한 번에 다른 계좌로, 그냥 다른 출금 계좌를 이용해서 다 가져가는...”

A씨는 그렇게 눈 깜짝할 사이 돈을 잃었고, 계좌는 정지돼 일상생활도 멈췄습니다. 

[A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일단 일상이 아무것도, 현금을 가지고 어떻게 쓰는 수밖에 다른 방법을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요. 일상이 불편한 (거예요). 직원 월급도 직접 은행에 가서 내가 부쳐서 이렇게 얼마, 계좌 번호 적어서 은행 창구로 가서 접수를 하는 수밖에 없어요. ATM 기계도 비대면으로 되기 때문에 사용할 수가 없어요. 전기세 이것도 이제 3개월 동안은 직접 가서 내야 되고.”

은행 측의 안내로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후 별다른 소식은 듣지 못했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 B씨 어머니는 딸이 납치됐다는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B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어머니한테 부재중이 세 통 넘게 와 있고 막 문자도 와 있고 막 그래서 전화를 했는데 이제 어머니가 울고 계시고, 들어보니까 어떤 여자애가 울면서 이제 ‘엄마, 성폭행 당했는데 아저씨가 안 놔준다’고...”

납치 신고를 받은 경찰이 B씨에게 연락했는데, B씨는 경찰의 전화마저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됐다고 토로했습니다.

[B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보이스피싱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제가 방금 그런 일을 당해서 주소나 이런 것들 알려드리기가 좀 무섭다”라고 하니까 이제 경찰분이 계속 “이러시면 곤란하다”, “협조를 해주셔야 한다”, “빨리 알려 달라” 이렇게 이런 표현들을 자꾸 하시니까 왜 제 주소를 빨리 아셔야 하는지...”

이 사건 이후 일상이 공포스러워졌다는 게 B씨의 호소입니다. 

[B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이 사건 이후로 되게 막 이유 없이 모든 전화가 다 무섭고 이렇게 모르는 번호만 떠도 되게 가슴 쿵쾅거리고. 제가 화장실 들어간 그 찰나에 벌어진 거라서 ‘누군가 나를 보고 있나’ 이런 생각도 들고. 어떻게 내가 잠깐 핸드폰 안 만졌을 때 부모님한테 연락을 한 거지. 내 핸드폰이 뭔가 추적을 당하고 있나...”

날이 갈수록 무차별적이고 고도화되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생활이 어려운 시민들까지 노립니다. 

20대 직장인 C씨는 대출을 알아보던 중 은행을 사칭한 문자를 받았습니다. 

이 사기범들의 범행은 스마트폰에 능숙한 C씨마저 깜빡 속을 정도로 치밀했습니다.

[C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신용대출한 건이 있어서 대환대출을 알아보려는데 마침 은행에서 대환 대출 문자가 온 거예요. 번호도 비슷하고 해서 전화해보니 ARS도 은행이랑 똑같아서 상담 신청을 했더니 상담원이 전화가 왔고, 돈이 급한 상황이라 의심할 여지없이...”

‘이율이 높다’, ‘야근 중이다’는 말에 속은 C씨는 가족관계증명서를 보내기도 했는데, 보이스피싱이었던 겁니다. 

[C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그러다가 갑자기 “언니분한테는 얘기하지 말고 혼자서 진행을 하셔야 된다” 이러면서 “국민카드 대표번호 말고 자기 번호로 오면 그때 송금을 하셔야 된다” 이런 식으로 얘기를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이상해서 좀 찾아보니까 보이스피싱 수법인 거예요. 이미 가족관계 증명서도 다 보냈고 한 상태인데 그때 정말 등골이 오싹해지면서 진짜 어떡하지...”

다행이 금전 피해는 당하지 않았지만 부모님이었다면 속수무책이었을 것이라며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C씨 / 보이스피싱 피해자] 
“경찰에서도 그 번호를 제한하는 거 외에는 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 하니까 진짜 허탈하더라고요. 부모님이 만약에 이 상황에 놓이면 절대 보이스피싱 같은 걸 피하실 수 없겠다...”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지난 2019년 무려 6720억원으로 집계되며 정점을 찍었습니다.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4자리 수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그 수법은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주요 금융 공약으로 ‘보이스피싱 엄단’을 내세웠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5일 금융위원회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업무 보고에선 불법사금융 및 보이스피싱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 강화 방안이 논의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정부차원의 대응책 마련 엄포에도, 하루가 다르게 신종 사기가 생겨나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피해자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입니다. 

법률방송 김해인입니다.

 

김해인 기자 haein-kim@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