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후원금 의혹’ 분당경찰서→경기남부청으로... 상급기관이 수사
‘성남FC 후원금 의혹’ 분당경찰서→경기남부청으로... 상급기관이 수사
  • 김해인 기자
  • 승인 2022.07.04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두산건설과 시민프로축구단 성남FC 압수수색에 나선 지난 5월 17일 오후. /연합뉴스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두산건설과 시민프로축구단 성남FC 압수수색에 나선 지난 5월 17일 오후.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그동안 경기 분당경찰서가 해오던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를 그보다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이 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오늘(4일) 지난주 초 쯤 분당경찰서 측이 검찰 보완수사 요구로 진행해오던 성남FC 의혹 사건에 대한 이첩을 공식 요청하고,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넘어갈 예정입니다. 

현재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관련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의혹’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비선캠프 의혹’ 등과 관련된 수사를 해오고 있습니다. 

해당 의혹은 이 의원이 성남시장(성남FC 구단주)으로 있을 당시 관할 기업들이 인·허가 등 민원을 해결해준 대가로 성남FC에 광고비 등 명목으로 후원금을 냈다는 게 핵심입니다. 

문제가 된 후원금은 2015년에서 2017년 사이 기업 6곳에서 약 160억원을 받았다는 내용입니다. 구체적으로 제2사옥 신축 이슈가 있었던 네이버 40억원, 병원용지를 업무용지로 변경하는 이슈가 있었던 두산건설 42억원, 분당구보건소 부지 매입 및 용도변경 이슈가 있었던 분당차병원 33억원, 농협 36억원 등입니다. 

이에 의혹이 불거지자 경찰은 지난 2018년 6월 뇌물죄 등의 혐의가 적용된 고발장이 접수되자 수사에 들어갔고 지난해 9월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리한 바 있습니다. 

이후 고발인 측의 이의제기로 사건을 성남지청이 재검토 중이었고, 이 사건을 지휘하던 박하영 당시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검찰 내부방에 사의 표명 글을 올리면서 검찰 내부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김해인 기자 webmaster@ltn.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