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진표·김영주·정진석 '의장단' 선출... 상임위 배분은 난망
여야, 김진표·김영주·정진석 '의장단' 선출... 상임위 배분은 난망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2.07.04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여야가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습니다.

김 의장은 수락 연설에서 "조속히 원 구성 합의까지 이뤄 달라"고 여야 원내 지도부에 당부했습니다.

여야는 오늘(4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의장 선출 투표를 실시했습니다.

김 의원은 총 투표수 25표 중 255표로 의장에 당선됐습니다.

김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이 됐고, 21대 국회가 끝나는 2024년 5월 말까지 의장직을 수행합니다.

의장을 선출한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상임위원장단 선출 협상을 이어갈 전망입니다.

김 의장은 "원 구성부터 신속하게 끝내야 한다"며 "국회 개원은 권리가 아니라 의무이고,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당면한 민생·경제 위기에 긴급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며 "인사청문특별위원회도 시급히 구성해 남은 공직 후보자에 대한 검증에 착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 의장은 또 "35년 된 낡은 헌법 체계를 시대에 맞게 전면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며 "지금까지 많은 개헌 논의가 있었고 사회적 공감대도 넓게 형성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21대 국회 임기 안에 헌법 개정을 이루겠단 겁니다.

후반기 국회부의장으로는 민주당 몫으로 김영주 의원, 국민의힘 몫엔 정진석 의원이 선출됐습니다.

의장 선출로 여야는 한 단계 숙제를 끝냈지만, 정상 궤도 안착까진 넘어야 할 산이 여전히 남았습니다.

여야가 합의로 상임위원장을 뽑기로 한 만큼 다수당 민주당이 강제로 상임위원장과 상임위원을 배치할 가능성만 사라진 실정입니다.

민주당이 당초 요구한 원 구성 협상 전제조건도 그대로 남은 상황입니다.

앞서 법제사법위원장직을 21대 국회 초반 합의대로 국민의힘에 주는 대신 검찰 수사권 분리 입법 과정에서 합의한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 기능 축소, 검찰개혁법 후속대책 논의를 위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상임위원장직 배분은 의석 수에 따라 11 대 7로 나누면 되지만, 어느 상임위를 여야가 가져갈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또 사개특위는 여당의 경우 5 대 5를, 야당은 7 대 5대 1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