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간부 '윤석열 라인' 요직 배치 속 좌천 검사들 줄사표
검찰 간부 '윤석열 라인' 요직 배치 속 좌천 검사들 줄사표
  • 김해인 기자
  • 승인 2022.06.29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중간간부 정기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 주요 수사를 담당하는 자리에 배치된 가운데, 승진에서 제외된 검사들의 줄사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찰 내부에서 인사 공정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며 향후 차장·부장검사급 중간간부 인사 이후 집단반발이 거세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오늘(29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안통’인 양중진 수원지검 1차장검사가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를 통해 사직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다른 ‘공안통’ 김신 울산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장과 김효붕 서울고검 공판부장, 김기훈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 김락현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장도 연이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의 최창민 공공수사1부장, 김경근 공공수사2부장, 진현일 형사10부장 역시 사직 의사를 전했습니다.
 
그밖에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한 이정환 수원지검 안산지청장, ‘계곡 살인’ 사건 수사를 지휘한 조재빈 인천지검 차장검사도 인사 직후 사의를 표했습니다.

윤석열 사단이 향후 검찰 인사에서도 요직에 배치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검찰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재경지검의 한 간부는 “내부에서는 이번 인사를 두고 윤 대통령 재임기간 동안 비(非) 라인 검사들은 능력 있어도 승진하는 경우가 드물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고, 다른 지검의 검사도 “윤 라인과 관련 없는 검사들은 힘이 빠진다”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지난 22일 이뤄진 대검 검사급(고검장·검사장) 정기인사에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된 최성필 대검 과학수사부장(검사장)은 다음날 사직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는 2차장 검사 시절 ‘채널A 사건’에 무혐의 처분 결재 요청한 수사팀에 보완수사를 지시한 바 있습니다.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장도 지난주 이프로스에 “제 젊음의 모든 부분이었고, 제 삶의 핵심축이었던 검찰을 떠나야 하는 시간이 됐다”면서 “‘검수완박’이란 극단적인 입법에 우리는 모두 지혜와 열정을 모았다. 그래서 그나마 극단은 막았다. 그 열정이 우리 생활 속에도 구현돼 구성원들의 진심이 국민의 마음에 자리 잡을 날을 기대한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친동생인 ‘소윤’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도 고검장 승진에서 제외되며 인사 당일 사의를 밝혔습니다.

김해인 기자 haein-kim@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