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허위경력 인정 "잘 보이려고... 돌이켜보니 부끄럽다"
김건희, 허위경력 인정 "잘 보이려고... 돌이켜보니 부끄럽다"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12.26 1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찰의 시간 가질 것... 尹 대통령 돼도 아내 역할만 충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가 오늘(26일) 허위이력 기재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김씨는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며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전하며 "돌이켜 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고 표명했습니다.

김씨는 그러면서 "모든 것이 제 잘못이고 불찰이다. 부디 용서해 달라"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저 때문에 남편의 비난 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며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씨는 이날 윤 후보와의 첫 만남부터 현재까지의 관계를 소회하기도 했습니다.

김씨는 "남편을 처음 만날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줄만 알았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녀도 자신감에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다"고 전했습니다.

또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도 부끄럽다. 결혼 이후 남편이 겪은 모든 고통이 다 저 탓이라고만 생각한다"며 "결혼 후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남편의 직장 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아이를 잃었다"고 전했습니다.

김씨는 "예쁜 아이를 낳으면 업고 출근하겠다던 남편의 간절한 소원도 들어줄 수 없게 됐다. 국민을 향한 남편의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김씨는 자신의 거취를 두고는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씨는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시라"며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다시 한 번 사과했습니다.

한편 윤 후보는 "제 아내가 국민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렸고, 저도 꼭 같은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씨가 영부인 활동을 자제하느냐' 질문엔 "오늘 얘기한 것대로 생각해 달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